상단여백
HOME 정치인소식
성중기 의원 “시민을 위한다던 서울광장 발 디딜 틈 없는 행사...”지난 5년간 연평균 257일 행사 개최, 시민의 쉼터 효과는 전무
   
▲ 성중기 의원

[업코리아]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성중기 의원은 연일 계속되는 행사로 쉴 곳을 잃은 서울시민과 관광객에 대해, 그리고 잔디밭 유지보수에 낭비되는 예산에 대해 지적했다.

서울광장은 지난 2004년 5월 1일부터 시민에게 개방되어 시민의 건전한 여가활동과 문화생활 향유, 공익적 행사진행을 위해 시청 앞에 놓여있던 분수대를 헐고 주변을 다듬어 개장했다.

하지만 성중기 의원은 “서울시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 서울광장의 행사개최현황 및 개최된 행사내용을 보면 기존 서울광장의 목적은 찾아 볼 수 없다”며 “시민의 쉼터로서의 역할을 전혀 수행하고 있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개최된 행사 중 몇몇 행사는 대다수 시민의 정서에 맞지 않는 행사로 행사개최 허가에 대해서도 많은 질타를 받아왔다.

지난 5년간 서울광장에서 개최된 행사는 총 699건으로 연평균 140건이며 연간행사일수는 총 1,283일로 연평균 257일로 나타났다.

일반 시민과 관광객이 서울광장을 여가 및 쉼터로 쓸 수 있는 날은 100일 내외로, 이마저도 광장이용이 어려운 혹한기나 혹서기를 제외하면 50일 내외 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행사로 인해 노후 된 잔디교체 및 유지보수로 매해 약 1억원의 예산이 계속적으로 투입되었으며, 특히 올해의 경우 그간 무상으로 제공되어오던 잔디가 아닌 약 1억2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구매해온 잔디로 유지보수비용까지 포함하면 약 2배 이상의 예산이 투입 될 것으로 보인다.

거기에 더해 이번 남북정상회담 표현을 위한 상징물 설치를 한다는 명목으로, 식재한지 한달도 채 되지 않은 새 잔디를 거두고 꽃 조형물을 심는 등 3중 예산낭비로, 공무원 사내게시판에도 예산낭비에 대한 불만의 의견이 팽배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성중기 의원은 “지금의 서울광장은 당초 서울광장의 개장목적인 시민의 여가활동과 문화생활 향유와 같은 모습은 조금도 찾아볼 수 없는, 서울시와 몇몇 단체의 홍보의 장으로 변질됐다”고 지적하며 “예산의 효율적인 사용과 당초목적의 달성을 위해 서울광장의 사용신청에 대해 좀 더 엄격하게 심사하여 서울광장은 시민이 쉴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나야한다”고 말했다.

조영희 객원기자  annacho88@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희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