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종합 정치
청와대, '드루킹' 인사청탁 사전인지 여부 질문에 "알지 못한다"청와대 핵심 관계자, '김씨의 인사청탁과 관련해 청와대가 사전 인지한 게 있느냐'..."모르겠다"
▲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지난 1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당원 댓글공작'에 연루됐다는 한 매체 보도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필명 드루킹)씨의 인사청탁 여부에 대해 "알지 못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6일 기자들과 만나 '김씨의 인사청탁과 관련해 청와대가 사전 인지한 게 있느냐'는 질문에 "모르겠다",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씨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청와대 행정관 자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들은 바 없다"고 했다.

김씨는 대선 이후 주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김 의원에게 요구했다가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14일 기자회견에서 "드루킹이라는 분이 직접 찾아와 인사와 관련해 무리한 요구를 했고 청탁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은 것을 느낄 수 있었다"며 "들어주기 어려운 무리한 요구였다"고 말했다.

현재 경찰은 이 사건의 배후와 공범 여부, 여죄 등을 캐기 위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김씨가 김 의원에게 보낸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 메시지 등에 대한 분석을 통해 김 의원의 사건 연관성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논란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이르면 이날 적법성 여부에 대한 판단을 내놓는 데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결과를 받아보고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김시온 기자  upkoreanet@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