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오늘 '김기식 질의' 결론낼 듯…'5천만원 후원' 쟁점
선관위, 오늘 '김기식 질의' 결론낼 듯…'5천만원 후원' 쟁점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04.16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관위, ‘靑 김기식 질의’ 결론… 오후 전체회의
▲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진=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가 이르면 16일 전체회의를 열고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관련 의혹에 대해 청와대가 판단을 요청한 질의사항을 논의하기로 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15일 “선관위 조사국이 청와대의 김 원장 관련 질의사항에 대해 보고하면 이를 토대로 16일 오후 4시 선관위원 전체회의에서 논의가 진행될 것”이라며 “이날 회의에서 결론이 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선관위는 이날 오후 과천 청사에서 권순일 위원장을 포함한 선관위원 9명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고 청와대의 질의사항과 관련한 조사국의 보고를 청취한 뒤 관련 법령에 따라 사안의 위법성 여부 등을 판단할 예정이다.

선관위는 16일 결론을 내지 못하더라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이 문제를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특히 김 원장이 19대 국회의원 임기 말 민주당 전·현직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5천만원을 기부한 행위에 위법성이 있는지가 핵심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당시 김 원장은 기부 전 선관위에 후원에 제한이 있는지 질의했고 "종전의 범위 내에서 정치자금으로 회비를 납부하는 것은 무방하지만, 범위를 벗어나 특별회비 등의 명목으로 금전을 제공하는 것은 공직선거법 113조 위반된다"는 회신을 받았다.

이를 두고 자유한국당은 김 원장이 위법소지가 있다는 선관위 답변을 듣고도 후원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12일 ▲국회의원이 임기 말에 후원금으로 기부하거나 보좌직원들에게 퇴직금을 주는 행위 ▲피감기관의 비용부담으로 해외출장을 가는 행위 ▲보좌직원 또는 인턴과 함께 해외출장 가는 행위 ▲해외출장 중 관광 등 김 원장을 둘러싼 4가지 논란의 적법성 여부를 따지기 위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명의로 선관위에 공식 질의서를 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