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전북
군산시,전국 각지의 공무원들, 군산의 맛과 멋을 배우다2018 공무원 근대문화체험교육 시작해 근대문화유산 탐방
   
▲ 공무원 근대문화체험교육 기념 촬영

[업코리아]군산시가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2박 3일의 일정으로 중앙부처 및 전국 지자체 공무원을 대상으로 군산의 근대문화유산을 탐방하고 먹거리를 체험하는 ‘2018 공무원 근대문화체험교육’을 실시했다.

군산이 보유하고 있는 근대문화역사지구와 수려한 고군산군도의 탐방으로 이뤄지는 교육과정은 해마다 해당 교육을 신청하는 공무원의 수가 증가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번 근대문화체험교육은 근대문화에 대한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재조명하는 강의를 시작으로, 근대문화지구를 탐방하고 선유도를 방문하는 유익한 시간으로 진행됐다.

특히 참여 교육생들은 간장게장, 생선탕 등 군산의 먹거리에 큰 관심을 보이며, 군산수산물센터를 방문해 박대 등 특산물을 구입하기도 했다.

고대성 인재양성과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전국의 공무원에게 군산이 가지고 있는 근대문화의 가치를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군산만이 가지고 있는 매력을 한껏 뽐내어 교육생들이 다시 또 군산을 방문하고 주위 사람들에게 군산 방문을 권유할 수 있게끔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4월부터 오는 10월까지 기수별 40명씩 연 4회 운영되는 근대문화체험교육은 지난 2015년 9월부터 시작돼, 현재까지 행정안전부, 문화관광체육부 등 70여 개 중앙부처와 지자체에서 400여명의 교육생이 참여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조인구 객원기자  ingu0191@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인구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