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종교
교육부, 김영우 총신대 총장 파면요구 및 이사회 취임승인 취소관련자 중징계와 부당하게 쓴 교비 2억8천여만원도 회수하라고 요구
▲ 학생들이 김영우 총장을 구속하라며 시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교육부가 용역을 투입하는 등 학내 사태로 학사일정과 행정 전산시스템이 마비되었던 총신대에 감사를 벌인 결과 횡령·배임 혐의를 받는 김영우 총신대 총장의 파면을 대학 측에 요구하고 이사장을 포함한 이사와 임원 18명을 취임 승인을 취소함으로 직권 해임했다.

교육부는 최근 총신대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김 총장이 교비를 부당하게 쓰고 학내분규에 따른 임시휴업도 절차에 어긋나게 결정했다며 이사회에 김 총장을 파면하도록 요구했다고 8일 밝혔다.

또한 교육부는 적발된 사안에 대한 관련자 중징계와 부당하게 쓴 교비 2억8천여만원도 회수하라고 요구했다.

교육부는 또 총장 징계·선임 절차를 지키지 않고 용역업체 직원의 학내 진입을 도운 혐의에 대해 이사장을 포함한 전·현직 이사회 임원 18명의 취임승인을 취소하기로 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총신대 학생들께서는 이제 정상적으로 수업을 시작해 주십시오. 나머지 일은 교육부가 할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교육부를 믿어주십시오.”라고 밝혔다.

졸업생이라고 밝힌 시민은 “신학교가 세상을 이끌지 못하고 정부에 의해 그 길을 찾아가는 모습이 참 먹먹하고 이 것을 감사해야 하는 현실과 이 사태를 겪고 졸업하게 될 목사님들은 어떻게 세상을 바라보실지 안타깝습니다.”라고 밝혔다.

김시온 기자  upkoreanet@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