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기
안양시,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노선에 호계역 추가, 총 3개역 설치키로1호선 4개역, 4호선 3개역에 향후 월곶~판교 복선전철노선 4개역까지 합치면 수도권 교통 요충지로 도약 예정
▲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사업 기본계획 조감도

안양시(시장 이필운)는 국토교통부가 29일 고시한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사업 기본계획에 따라 안양시에 3개의 역이 신설된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에서 추진중인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은 안양 인덕원을 시점으로 의왕․수원․용인을 거쳐 화성 동탄까지 연결되는 전철로 사업비 약 2조 7,190억원을 들여 2026년까지 건설예정인 국가철도이다.

당초 2014년 기획재정부에서 실시한 타당성재조사에 따라 안양시에는 2개 역이 설치될 계획이었으나 지난해 말 국토교통부 등 관련부처와 안양시가 사업비를 분담하기로 최종 협의해 호계역을 추가 설치하기로 했다.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이 개통되면 시민들의 철도 접근성이 높아질 뿐만 아니라 주요 간선도로의 상습 교통혼잡 감소가 예상된다. 또한 과밀상태인 수도권전철 1호선(경부선)의 혼잡도도 완화되어 대중교통 이용편의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사업은 올 해 하반기부터 약 2년간 기본 및 실시설계를 통해 세부적인 노선 및 역사위치 등을 결정한 후 2021년 본격적인 공사를 시작해 2027년 개통될 예정이다.

이필운 안양시장은“인덕원~동탄 복선전철 유치를 통해 안양에 3개역이 신설됨으로써 수도권 교통의 요충지로 도약할 수 있게 됐다며, 편리한 교통의 이점을 활용해 수도권의 중심도시로 발돋움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양시에는 현재 지하철 1호선 4개역, 4호선 3개역이 있으며, 2021년 공사를 시작해 2027년 개통 예정인 월곶~판교 복선전철 사업에 따라 4개 역이 추가로 설치될 계획이다.

박성준 기자  parksj1020@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