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전두환, 검찰소환에 즉각 응해야…엄정한 수사 촉구"
바른미래당 "전두환, 검찰소환에 즉각 응해야…엄정한 수사 촉구"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03.12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 '5·18 회고록'…국민과 역사인식 배치돼"
▲ 바른미래당. (사진=바른미래당)

바른미래당이 11일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한 표현으로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최근 검찰 소환에 불응한 것과 관련, "전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검찰 측은 '전두환 회고록' 중 일부 내용이 허위라고 보고 소환을 통보했지만, 전 전 대통령 측은 법적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진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11일 논평을 통해 "전 전 대통령이 검찰소환에는 응하지 않으면서 진술서에 '5.18은 폭동이고 북한이 개입했으며 헬기사격은 없었다'는고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며 "법앞에 만인은 평등하다는 보편적인 법 상식에 맞게 당연히 검찰 소환에 응해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또, "지난 2월 28일 5.18광주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이 제정돼 아직도 밝히지 못한 발포명령자, 헬기기총소사, 암매장지 등에 대한 진상을 밝혀 광주정신을 올바른 역사로 기록하고 전 세계적으로 민주화운동의 정신으로 승화시키려고 하는 상황이다"며 "전두환 전 대통령의 진술서에 대한 내용은 국민들의 역사인식은 물론 정부의 입장과도 배치되는 것이다"고 비난했다.

바른미래당은 아울러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검찰에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