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1년에 대한 입장!
자유한국당,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1년에 대한 입장!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8.03.10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연 지금의 대한민국이 탄핵 전보다 무엇이 더 나아졌는지 의문이다.
▲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길환영 전 KBS 사장, 송언석 전 기회재정부 2차관,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 세 사람에 대한 영입인사 환영식이 열렸다.

자유한국당 정태욱 대변인은 10일 논평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1년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입장"을 밝혔다.

정 대변인은 "1년 전 2017년 3월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에서 탄핵선고를 받았다. 이후 대한민국은 국가적으로 힘든 시기를 겪었고, 보수 진영 역시 분열과 대선패배로 많은 고통을 겪었다. 자유한국당은 보수 진영의 전 대통령이 탄핵되고, 정권을 바꾼 국민들의 냉정한 선택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하지만 수많은 고통 속에 이뤄진 탄핵 이후, 과연 지금의 대한민국이 탄핵 전보다 무엇이 더 나아졌는지 의문이다. 작년 5월 문재인 정부는 새정부 탄생으로 새로운 세상을 만들 것처럼 떠들었지만, 실제 대한민국의 현실은 1년 전보다 더 엄혹하고, 국민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졌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천안함 폭침의 전범인 김영철의 방남을 허용했고, 거짓말을 일삼는 북 김정은의 가짜평화 약속과 장밋빛 전망에 들떠 국민들을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 소통을 강조했던 정치는 집요한 정치보복과 적폐청산으로 국민을 보수와 진보로 극명하게 대립시켰고, 복지포퓰리즘, 급격한 최저임금인상, 소득주도성장의 실패로 서민경제를 파탄 냈다. 정부는 "내 뜻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적"이라는 이분법적 사고방식으로 분열과 갈등을 조장하며 끊임없이 국민을 편 가르는데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렇게 국민통합의 길을 역행하며 국정운영에 한계를 보여주는 현 정부의 실정에 제1야당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자유한국당은 지난날 탄핵의 의미를 되새기며, 탄핵전보다 깊어진 국민 갈등을 치유하고,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 대안을 제시하는 정당으로 거듭날 것임을 국민여러분께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