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북
‘의성마늘 컬링소녀’, 경상북도가 지키겠습니다김장주 행정부지사... 의성컬링 적극 지원키로, 경북 북부권을 동계스포츠 메카로 육성
   
▲ 컬링여자대표팀 합동응원

[업코리아]경상북도는 컬링여자대표팀이 평창동계올림픽 4강에 진출하고 국민적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의성컬링에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동시에 의성컬링과 연계해 경북북부권을 동계스포츠의 메카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구상을 밝혔다.

우선 의성군, 경상북도체육회와 협의해 의성컬링 선수단이 필요할 경우 전지 훈련비, 컬링센터 장비구입, 컬링센터 보강 등을 위해 추경예산을 편성해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장기적으로는 하키, 스케이트, 피겨, 컬링을 연습과 국제경기를 한 곳에서 할 수 있고 해외스포츠 유치, 경제, 다양한 복지 시설 등 다각적인 역할 기능을 갖춘 종합빙상장을 건립하는 방안도 구상중이다.

경북도는 이를 위해 올해 안으로 다양한 스포츠시설이 잘 갖춰져 있는 일본 나가노의 윈터공원(아이스파크)과 삿포르지역의 동계스포츠시설에 관계공무원과 전문가 등을 파견해 벤치마킹도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의성컬링과 연계해 청송지역은 이미 조성돼있는 클라이밍아카데미를 통해 4계절 클라이밍 레저로 활용하고, 봉화지역은 폐철도역과 폐철길을 이용해 무동력 레일의 봅슬레이 시설을 갖추는 한편,

영양은 반변천의 야외스케이트장과 연결하는 실내스케이트장 시설을 갖춘 어트랙션 스케이트장을 만들어 경북북부지역을 동계스포츠 꿈나무를 육성하고 오락을 겸한 생활체육을 할 수 있도록 동계스포츠 프로레저널(proleissonal)벨트로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앞으로 경북도는 의성군, 도체육회와 힘을 모아 경북컬링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젊은 청소년들이 희망을 가지고 꿈을 펼치며 도전해 나갈 수 있도록 의성을 세계적인 컬링도시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또한, “예천의 양궁, 문경의 정구와 군인체육, 상주의 사이클 등 각 지역 특색에 맞는 스포츠를 육성하고 청송, 봉화, 영양 등을 동계스포츠의 메카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시온 기자  upkoreanet@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컬링에 반하다 2018-02-23 23:36:55

    컬링에 그냥 지역 선전이나 하려고 하지말고, 할 예정이 아니라 컬링팀에 팍팍 현찰 지원하고, 선수들 숙소 대우 등 좀! 어??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