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전북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결정에 따른 지방세 지원지방세 신고납부 세목의 기한연장(최대 1년), 지방세 부과액 및 체납액에 대한 유예(최대 1년)
   
▲ 전라북도

[업코리아]전북도는 한국지엠 폐쇄결정에 따라 한국지엠 군산공장과 전북지역협력업체에 대해서 기한연장, 징수유예 등 적극적인 지방세 지원에 나선다.

대상은 한국지엠 군산공장과 전북지역 134개협력업체(군산 81, 익산 23, 정읍 5, 김제 11, 완주 8, 전주 6)다.

지원내용은 취득세 등 신고납부 세목의 기한을 6개월에서 최대 1년까지 연장하고, 고지서가 발부된 지방세 부과액 및 체납액에 대해서는 징수유예, 체납처분 등을 6개월에서 최대 1년까지 연장할 계획이다.

신청방법은 한국지엠 군산공장 관련해 피해사실 입증서류를 첨부한 ‘지방세 기한연장 승인신청서‘ 및 ‘징수유예등의 신청서‘를 해당 시군 세무과에 제출하면 기한연장과 징수유예 조치를 받을 수 있다. 또한 피해사실이 확인되는 경우는 직권으로 조치 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전북도(세정과)와 해당시군 세무부서에 문의하면 된다.

김정호 기자  xnet1004@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