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막바지 캠핑, ‘해남 오시아노 관광단지 캠핑장’
여름 막바지 캠핑, ‘해남 오시아노 관광단지 캠핑장’
  • 이승욱 기자
  • 승인 2013.08.21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진룡)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이참)는 국내여행 활성화를 위해 실시하고 있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나만의 여름특집 캠페인’(http://summer.visitkorea.or.kr)에서 여유롭게 여름 캠핑을 즐길 수 있는 ‘해남 오시아노 관광단지 캠핑장’을 소개한다. 

입추(立秋)가 지났음에도 연일 이어지는 불볕더위와 열대야는 좀처럼 꺾일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캠퍼들은 무더위를 피해 막바지 여름 캠핑을 즐기고자 전국 캠핑장으로 떠나기 바쁘지만 정작 캠핑장 예약은 하늘의 별따기처럼 어렵다. 여름 막바지 캠핑을 여유롭게 또 새로운 곳에서 즐기고 싶다면 이곳을 주목해보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진룡)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이참)는 국내여행 활성화를 위해 실시하고 있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나만의 여름특집 캠페인’(http://summer.visitkorea.or.kr)에서 여유롭게 여름 캠핑을 즐길 수 있는 ‘해남 오시아노 관광단지 캠핑장’을 소개한다. 

관광공사 관계자는 “자연 속에서 심신의 휴식을 찾음과 더불어 액티브한 아웃도어 활동의 대명사가 된 캠핑이 요즘 여행의 트렌드”라며 “천혜의 자연환경과 최신식 시설까지 갖춘 해남 오시아노 관광단지 캠핑장에서 파도소리 들리는 여름 캠핑의 추억을 만들길 바란다”고 밝혔다. 

▲ 남도의 청정바다를 바라보며 캠핑을 즐기다, 해남 오시아노 관광단지 

땅끝마을로 유명한 해남에 바다를 볼 수 있는 캠핑장이 있다는 사실을 아는 이는 많지 않다. ㈜스틸록이 운영중인 해남 오시아노 관광단지 내 캠핑장은 남도의 청정바다를 바라보며 넓은 공간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최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일반 캠핑장의 경우 70동의 텐트를 칠 수 있으며 바로 인근에 최신 시설의 샤워장 및 화장실, 식수대 그리고 바다를 조망할 수 있는 해변과 조깅코스 등이 마련되어 있다.(요금 : 전기미포함 25,000원, 전기포함 30,000원) 

또한 카라반 존의 경우, 총 30대의 카라반이 준비될 예정이며 캠핑장비가 없는 이들도 편리하게 콘도처럼 숙식이 가능하며 캠핑을 즐길 수 있도록 조성되어 있다. 카라반은 4인~6인이 이용가능 하도록 4인기준 식기 SET, 야외 케노피와 식탁, 냉장고, 2층 침대 및 더블침대와 화장실 및 샤워시설 등이 구비되어 있어 먹을거리만 챙겨와 바비큐 등을 즐기면 된다.(요금: 9월~10월/평일-15만원, 주말 18만원) 

각 캠핑존의 예약은 오는 23일부터 오시아노 관광단지 홈페이지(www.oceanotraveler.co.kr)에서 가능하며 캠핑장 이용은 8월 29일부터 가능하다. 이외에도 오시아노 관광단지는 이용객들을 위해 인조 잔디 축구장도 예약제로(유료) 개방하고 있으며 안개분수대가 있어 아이들이 뛰어 놀기에도 적격이다.(문의: 1544-5516, 주소: 전라남도 해남군 화원면 주광리 384 번지 오시아노 관광단지 내) 

▲ 땅끝 관광지 해안, 울돌목, 해남 우항리 공룡박물관 관광으로 해남 매력 알아가 

캠핑장에만 있기 아쉽다면 차로 10~30분 거리에 위치한 해남의 관광지를 둘러보는 것도 좋다. 일출과 일몰을 모두 품고 있어 아름다운 해안길로 유명한 땅끝 관광지 해안을 찾아 육지와 바다가 만나는 나무데크가 깔린 해안 숲길을 걷다 보면 남도의 쪽빛바다를 끼고 파도소리를 들으며 일상의 스트레스를 날려버릴 수 있다.(문의: 땅끝관광지 해안 관광안내, 061-532-1330) 

또한 바다가 운다고 알려져 있는 울돌목(우수영관광지)은 해남군 문내면 진도군 녹진 사이를 잇는 가장 협소한 해협으로 보통 오후 2시에서 4시 사이에 소용돌이치는 급류를 볼 수 있다. 빠른 물길이 암초에 부딪혀 튕겨져 나오는 소리가 20리 밖까지도 들려 정유재란 당시 3백 여척의 왜선에게 참패를 안겨준 곳이기도 하며 현재는 진도대교가 지나는 곳이다.(문의: 우수영관광지 관리 사무소, 061-532-4088 / 요금: 어른1000원, 청소년 700원, 어린이 500원, 만65세 이상 무료 / 관람시간: 09:00~18:00) 

해남 우항리의 공룡화석지를 살펴볼 수 있는 해남 우항리 공룡박물관은 아이들 현장 학습장소로도 제격이다. 공룡과 익룡, 새의 발자국이 한 지층에서 발견되어 세계적으로 유일한 화석지이자 대형 공룡의 정교한 발자국이 남아 있는 곳이다. 우리나라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해남 우항리 공룡박물관에서는 실물 크기의 공룡과 뼈 화석, 다양한 전시물을 만날 수 있다.(문의: uhangridinopia.haenam.go.kr, 061-532-7225 / 요금: 어른 3,000원, 청소년 2,000원, 어린이 1,000원, 6세이하 및 만 65세 이상 무료 / 관람시간: 09:00~18:00, 매주 월요일 휴관, 관람종료 1시간 전까지 입장가능) 

관광공사 관계자는 “자연 속에서 심신의 휴식을 찾음과 더불어 액티브한 아웃도어 활동의 대명사가 된 캠핑이 요즘 여행의 트렌드”라며 “천혜의 자연환경과 최신식 시설까지 갖춘 해남 오시아노 관광단지 캠핑장에서 파도소리 들리는 여름 캠핑의 추억을 만들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