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종합 정치
안철수 "바른미래, 국민의당 정신이어 범개혁정당으로 발전하겠다"국민의당 마지막 최고위회의… 안철수 "통합, 호남 버리는 것 아니다"
▲ 안철수 "바른미래, 국민의당 정신이어 범개혁정당으로 발전하겠다". (사진=국민의당)

국민의당 지도부가 12일(월) '국민의당'이라는 이름으로 열리는 마지막 최고위원회의에서 향후 바른미래당을 통해 다당제 확립, 정부 견제, 새로운 정치 변화 등을 이끌어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날 오전 안 대표는 국회에서 마지막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면서 "이제 국민의당 시대를 마감하지만 국민의당 창당 정신은 이어져서 범개혁정당으로 더 크게 발전할 것이다. 아니, 발전하겠다"며 "과거를 밀어내고 동서화합 통합, 개혁으로 국민을 정치의 중심에 세워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안 대표는 "국민의당 창당 2년은 결코 짧지 않았다. 정당은 얼마나 오래됐느냐가 아니라 무엇을 위해 존재하는지가 중요하다. 국민의당은 다당제의 길을 열어준 국민 뜻에 따라 다당제의 선도정당으로서, 정부에 협조할 것은 협조하되 잘못된 국정운영은 비판하면서 합리적 대안을 제시하는 문제해결 정당으로 자리매김했다"고 자평했다.

그는 "통합에 대해 호남을 더 찾아 이해를 구하지 못한 것은 송구스럽다. 하지만 통합은 호남을 버리는 게 아니라 호남 정신을 더 크게 확산하고 광주 정신, 민주 정신을 한 발 더 진전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득권, 구태정치 시대를 몰아내고 국민이 주인인 정치 시대를 만드는 게 통합 목표"라며 "나만 잘 되는 사회가 아니라 함께 잘 사는 정의로운 대한민국, 내 자신만이 아니라 미래세대를 위한 새 정치변화, 바른미래당에서 꼭 만들어가겠다"고 했다.

안 대표는 "이제 우리 정치가 바뀌어야 한다. 적폐를 뿌리 뽑겠다 해놓고 개혁법안은 한 건도 처리하지 않으면서 적폐청산과 정치보복으로 나뉘어 싸움질만 하는 것이 121석 여당과 117석 제1야당의 현 주소"라며 "국민의당의 제2창당으로 새로 태어날 바른비래당을 통해 대안야당의 출현이란 국민 바람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시온 기자  upkoreanet@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