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민단체협의회, 민주당사 앞에서 '문재인 의원 사퇴하라'
한국시민단체협의회, 민주당사 앞에서 '문재인 의원 사퇴하라'
  • 이승욱 기자
  • 승인 2013.06.28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의회 측은 28일 오전 10시 민주당사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NLL사건은 전체 국민의 자존심을 훼손하고 나라의 기강을 무너뜨린 단군 이래 최대의 치욕스런 국기 문란 사건” 이라고 규정했다.

[업코리아=서울] 우파진영의 대표적 연합체 한국시민단체협의회(공동대표 서경석) 회원 100여 명이 ‘노무현-김정일 대화록’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으로서 남북대화를 준비했던 문재인 의원에게 사죄를 촉구하는 ‘문재인 사죄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문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종용했다.

협의회 측은 28일 오전 10시 민주당사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NLL사건은 전체 국민의 자존심을 훼손하고 나라의 기강을 무너뜨린 단군 이래 최대의 치욕스런 국기 문란 사건” 이라고 규정했다.

한편 정함철 본부장은 “이대로 ‘국기문란 반역사건’을 덮어버려서는 절대 안 되며, 차제에 사회 곳곳에 퍼져있는 ‘종북매국집단’을 뿌리 뽑고 국가기강과 가치관을 바로세우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우리 NLL수호대책본부는 빠른 시일 내에 종북매국세력을 뿌리 뽑기 위한 대국민 캠페인단을 구성하여 전국투어를 벌여나갈 것”이라고 대응 방안을 밝혔다.

NLL대책위원회 주옥순 위원장은 “문재인 민주당 의원은 지난 대선후보 당시 ’노-김 대화록‘에 NLL 포기 발언이 존재한다면 책임지겠다고 밝혔고, 남북정상회담에 배석했던 이재정 전 통일부장관과 김만복 전 국정원장도 새누리당 정문헌의원의 발언은 허위사실이고 NLL 관련해 이야기가 나올 상황도 아니었다고 거짓증언을 했다”며, “문재인 의원은 국민들께 사죄하고 의원직을 즉각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NLL수호국민운동본부의 정함철 본부장도 “문재인 의원과 민주당은 지난 24일 국가정보원이 배포한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이 공개되면서 말을 바꾸기 시작했다. 이제 와서 'NLL 포기'란 표현은 없었다. 다만 NLL을 '서해 평화협력지대'로 만들자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구상과 설득과정이 있었을 뿐이라고 발뺌과 변명을 늘어놓으며 국민을 희롱하는데, 정말로 후안무치한 사람들이다. 핵실험까지 하는 적장(敵將) 앞에 내 땅을 협상 테이블 위에 올려놓는 자체가 양보이고 상납이며 반역이다”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편 정함철 본부장은 “이대로 ‘국기문란 반역사건’을 덮어버려서는 절대 안 되며, 차제에 사회 곳곳에 퍼져있는 ‘종북매국집단’을 뿌리 뽑고 국가기강과 가치관을 바로세우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우리 NLL수호대책본부는 빠른 시일 내에 종북매국세력을 뿌리 뽑기 위한 대국민 캠페인단을 구성하여 전국투어를 벌여나갈 것”이라고 대응 방안을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