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아베, 지도자적 양심과 역사적 인식 결여”
새누리 “아베, 지도자적 양심과 역사적 인식 결여”
  • 박찬권 기자
  • 승인 2013.05.2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우여 “전 세계 참전용사들에게 사과해야”
아울러 "식민지배 역사를 부정하고 미화하기 위해 끊임없이 군국주의 우경화 망언을 하는 아베 총리와 극우 세력은 부끄러움을 먼저 배워야 한다"며 "아베 총리는 역사 앞에 고개 숙이고 위안부 피해자에 진솔한 마음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새누리당 지도부가 연일 역사왜곡과 인권유린 망언을 늘어놓고 있는 일본 정치인들을 강하게 비판했다.

황우여 대표는 22일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일본 정치인들의 망언이 도를 넘는다는 세계적 지탄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여성비하까지 모자라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다 산화한 전 세계 참전용사들까지 비하하는 차마 입에 담지 못할 망언이 연일 쏟아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망언을 한 정치인들은 조속히 위안부 피해자들과 전 세계 참전용사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정치왜곡 망언으로 일본의 이미지가 땅에 떨어지고 있는데 역사왜곡 교육은 더 심해질 것"이라면서 "일본 정부는 장차 일본에 더 큰 문제를 야기할 수 있음을 정확히 인식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정우택 최고위원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와 미국 알링턴 국립묘지 참배는 차이가 없다'는 발언을 언급, "지도자적 양심과 역사적 인식이 결여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제 군사재판에서 단죄를 받은 A급 전범이 합사돼 있고 자살특공대 '가미가제' 동상을 세워놓은 야스쿠니 신사를 남북전쟁 희생자,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이 안치된 알링턴과 같다고 주장하는 것은 몰염치한 역사인식을 국제사회에 알린 꼴"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식민지배 역사를 부정하고 미화하기 위해 끊임없이 군국주의 우경화 망언을 하는 아베 총리와 극우 세력은 부끄러움을 먼저 배워야 한다"며 "아베 총리는 역사 앞에 고개 숙이고 위안부 피해자에 진솔한 마음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