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정보]연세무척나은병원 간호 ∙ 간병통합서비스 병동, 고객 편의와 안전 모두 충족!
[병원정보]연세무척나은병원 간호 ∙ 간병통합서비스 병동, 고객 편의와 안전 모두 충족!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8.01.24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가 잘 있는지 계속 들여다봐주시는 간호사 선생님들 그리고 간호 ∙ 간병서비스를 해주시는 분들 감사합니다. 저같이 간단한 수술이나 보호자 없이 입원하는 경우 좋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니 좋네요.」

<간호 ∙ 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을 운영하고 있는 연세무척나은병원이 고객으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간호 ∙ 간병 통합서비스>는 보호자와 간병인이 없는 병원, 즉 간호사와 간호조무사가 한 팀이 되어 24시간 환자를 돌봐주는 서비스로,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국민의 간병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도입한 새로운 제도이다. 이는 ‘환자 중심의 병동’ 구축이 가능하므로 의료인은 환자에게 집중할 수 있고, 환자는 전문 인력을 통해 보다 안전하고 수준 높은 입원 서비스를 제공받음으로써 빠른 회복을 기대할 수 있다.

<간호 ∙ 간병 통합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실시된 이후 환자의 만족도가 기존 병동보다 10% 향상되고 재입원 의사도 85% 이상이라고 조사됐지만, 반면 간호인력 부족과 뒷받침되지 못하는 복지는 문제가 되고 있다.

서울 광진 ∙ 성동 ∙ 중랑권 관절 ∙ 척추병원으로는 최초로 <간호 ∙ 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을 운영하고 있는 연세무척나은병원은 입원서비스 질을 높이는 것뿐만 아니라, 간호인력 처우 개선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연세무척나은병원은 환자는 충분히 입원서비스를 제공받고, 간호인력의 업무 부담을 줄이기 위해 간호사 및 간호조무사를 2배 이상 충원하였다. 또한 환자의 편의와 동시에 효율적으로 간병하고자 침상을 전부 전동침대로 교체하고, 세발기를 도입하는 등 시설과 장비를 대폭 보강하는데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제진호 병원장은 “본원은 환자와 병동 간호인력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간호 ∙ 간병 통합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키기 위해 오랜 기간 동안 철저히 준비를 해왔습니다”라며 “간병문제로 인해 치료를 미뤄왔던 분들에게 희소식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의료인으로서 본질을 지키고 정직한 진료를 실현하는 연세무척나은병원이 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