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문화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 인도 출신 럭키X핀란드 출신 페트리 출연 ‘어서와 라디오는 처음이지?’
   
▲ MBC

[업코리아]지난 3일 MBC 표준FM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 코너 별밤 초대석 ‘어서와 라디오는 처음이지?’에 인도 출신 럭키와 핀란드 출신 페트리가 출연했다.

이날 럭키는, 별밤지기 강타에게 “강타 씨 보러 나왔다. 한국에 온 지 22년 차 되는데, H.O.T.가 데뷔하던 해에 와서 강타를 좋아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국 생활 3년 차인 페트리는 “아주 멋있는 남자인 거 같다”고 강타를 만난 인상을 전했다.

또한 페트리가 “교환 학생 하다가 한국이 마음에 들어서 오게 됐다”고 말하자, 이에 럭키는 “한국의 어떤 여성이 좋아져서 온 건 아니냐”고 물었다. 강타 DJ가, “한국 배우, 가수 등 여자 연예인 중에 좋아한 사람이 있냐”고 묻자, 페트리는 전지현을, 럭키는 이영애를 꼽았다. 럭키는 “이영애 씨를 ‘대장금’ 때 좋아했다. 몇 년을 봐도 변함없으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럭키는 “TV 출연 후로 인기를 실감하냐”는 강타 DJ의 질문에, “인도에 갔을 때도 인도에 있는 한국 분들이 다 알아보셨다. 기분 정말 좋았다”라고 답했다.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그의 친구들의 근황을 묻자 럭키는 “비크람은 한국에서 연예인을 할 생각까지 하고 있다”고 말했다. 페트리 역시 “빌레가 핀란드에 가서 직접 막걸리를 만들어 마시고 있다”며 소식을 전했다.

이어, 강타 DJ는 ‘어서와 라디오는 처음이지?’란 주제로 라디오에서 자주 하는 ‘이행시’를 부탁했고, 럭키는 “소. 소를. 주. 주목하라” 라고 소주 이행시를 완성했다. “왜냐하면 인도 사람이니까요”라고 이유도 설명했다. 페트리는 “대. 대사관. 게. 게으름뱅이는 못 일해요” 라고 대게 이행시를 지으며, 대사관 일에 대한 애정도 내비쳤다.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연출:용승우)는 매일 밤 10시 5분, MBC 표준FM(서울/경기 95.9MHz)에서 방송된다. PC 및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변진준 기자  upkoreanet@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진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