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문화 글로벌유망대표작가 300선
<글로벌 유망 대표작가 300선> 전철순 작가 선정가장 한국적인 색채를 찾아서…전철순 작가

UPKOREA는 한국 작가를 세계에 알리고 한국의 예술 애호가들에게 뛰어난 유망 대표 작가들의 작품을 알리기 위하여 글로벌 유망 대표작가 300을 매년 기획하여 작가를 소개한다. 그해에 선정되지 아니한 작가는 대표가 아니며 작가 선정은 ()한국현대문화미술협회, 글로벌아트리더조직위원회, ()비전코리아29 미옥션삼현갤러리 국제자문위원회의 추천을 받아 진행한다.

선정된 작가는 !

1. 세계 230개 국가의 국립미술관 박물관에 작품을 소장할 수 있도록 자료를 제공한다.

2. 세계 500위 안에 있는 화랑과 유망 대표 작가를 연결하여 작품을 널리 알린다.

3. 세계 언론사와 협력하여 유망대표작가의 작품을 세계예술 애호가들에게 소개한다. 

 

한국화는 원래 채색화로 시작되었습니다

가장 한국적인 색채를 찾아서전철순 작가  

   
▲ 글로벌대표 유망작가 전철순 작가 업코리아
전철순 작가은 녹차와 예술의 본고장 보성출신이다. 그러다보니 아주 어린 시절부터 미술이나 판소리 같은 문화예술이 활성화 된 토양에서 자라나서인지 수묵화를 접한 건 우연이 아니었다고 한다. 특히 남도미술은 진도의 허백련, 허권 같은 기라성 같은 분들이 계셔서 젊을 때부터 수묵화를 접할 기회도 많았다. 이후 서울교대에 진학하면서 채색화를 통해 미술공부를 정식으로 하게 됐다. 그런데 수묵화만 접했던 그가 채색화를 접하게 된 계기 역시 우연은 아니었다. 원래 서양화를 공부하다가 조용진 교수를 만나면서 한국인의 전통적인 에 대해서 눈을 뜨게 되었다  

한국화는 수묵화와 채색화

한국인이니까 한국의 전통미술을 공부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했지만 유화와 채색화는 다르지 않았다. 흔히 수묵화를 한국화의 본류로 생각하기 마련이지만 원래 채색화가 본류였다는 확신이 들면서 그 매력에 푹 빠져 들었다.

채색화의 매력은 세밀하고 스케치 등이 서양화에 뒤떨어지지 않는 정교함이 있었다. 이미지를 배치하여 정교함을 더해가는, 친근한 소제와 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오방색이 조화를 이룬 채색화의 매력은 그에게 새롭게 다가왔다. 예나 지금이나 한국화는 색채가 없는 단순한 수묵에 불과하고 색채가 들어가면 서양미술이라는 오해가 있어 전통미술을 복원한다는 자부심도 대단하다.

그의 이러한 노력은 고려시대 때는 채색화가 조선시대 때는 수묵화가 주류였다는 기존의 학설과 더불어 종이의 차이도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을 생각하게 됐다. 수묵화가 물이 잘 스며들고 번지는 화선지를 이용한다면 채색화는 물이 잘 스며들지 않는 장지에 안료를 주로 사용하여 색감의 특성을 살리는 그림양식이다.

채색화는 바르고 말리는 과정을 수십번 반복하면서 좋은 고운색감을 구현해내는 지난한 과정이었지만 보람도 있었다.  

   
▲ 전철순 작가 작품 '아리랑' ⓒ업코리아
 

한국인의 고유색상을 발견한 만큼 소제도 가장 한국적인 것을 찾았다. 다행히 잠실인근 서울놀이마당에서 20여년간 사진도 찍고 스케치도 하면서 탈춤, 전통무용, 정통음악, 풍악공연, 풍물패 등에 관심을 갖고 부지런히 화폭에 담았다.

가장 서민적인 전통문화들인 탓에 남도의 예술적 토양을 물려받은 그와는 잘 맞았다.

특히 그의 주 분야는 탈과 탈춤이다. 사실 탈모양은 서민들의 삶의 표현이기도 했다. 양반들은 매끈하고 예쁘지만 중이나 서민, 천민들의 탈은 매우 못생기고 혹이나 있거나 심술궂은 모습들도 많다. 물론 자신의 본 얼굴이 아닌 모습들이 대부분이다. 이러한 탈들이 해학을 만나 삶의 희로애락을 느끼게 하는 만큼 그림의 소제로서는 더 할 나위없다.

삶의 희로애락을 느끼는 탈춤이야 말로 한국의 전통적 정서를 이어나갈 수 있으니 그야말로 그림이 살아있다고 느낄 때가 한 두번이 아니다.

전통문화의 계승뿐 아니라 탈춤을 소제로 한 만큼 매우 역동적인 스케치와 오랜 시간을 머물며 작업을 해야 하는 지난한 과정이지만 완성된 그림들을 볼 때 마다 후손들이 제대로 된 역사적 사료를 체험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행복해진다고 한다.

   
▲ 전철순 작가 작품 '아리랑' ⓒ업코리아

고구려 벽화가 있어 그 시대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었듯이 그의 전통무용 그 중에서도 탈춤을 소제로 한 한국 채색화가 있어 두고두고 평생을 한국 채색화에 헌신할 예정이라고 한다.

사실 아리랑전으로 전시회를 예정하게 된 계기도 한국 채색화의 복원과 계승이라는 뜻깊은 의미도 내포하고 있다.

원래 한국화는 채색화였다고 한다. 삼국시대의 벽화와 고분벽화, 고려시대 불화(佛畵)는 모두 한국 채색화의 계보를 잇고 있었다고 한다. 반면 수묵화는 조선중기부터 발전이 시작되었고 조선후기 들어 명나라가 멸망하고 청나라가 들어선 것에 대한 반감으로 주류를 차지하게 되었다고 한다.

   
▲ 전철순 작가 작품 '모정'    ⓒ업코리아

당시 문인들이 수묵화를 통해서 울분을 달랬던 것인데 일제시대를 겪으면서 일본은 교묘하게 채색화를 일본화로 매도하고 단절시키는 정책을 폈다고 한다. 그러나 조선후기에도 불화(佛畵)나 양반, 왕실 등에서는 채색화의 명맥이 이어져 왔다는 것이 전화백의 계승 발전 이유다. 특히 서양화와 달리 고착제로 안료를 사용하는 한국의 채색화야 말로 세계적인 장르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서울교대 등에서 후학을 양성하며 전통문화를 계승발전 시키는 그의 앞으로의 행보가 궁금해지는 것도 이 때문이다.  

 

“Korean paintings bagan originally with a colored picture"

To find the most korean colorJeon chul soon the artist

Jeon Chulsoon was born in Bosung where the green tee's and art's original home.

So that he could see many activated conventional cultural things like pansori, korea paintings and it was not accident that he adopted ink-and-wash painting. Especially Namdo's art has a galaxy of Hu Bakryun, Hu Gwon artists who he have seen when he had grew up. Afterward, he went to Seoul Educational University and he properly started to study the ink-and-wash painting. Originally he studied Western paings but after he met prof. Jo Yongjin he gave a sight on korean convetional color. 

Korean Painting is ink-and-wash painting + Colored picture

For korean to study korean painting is common thing but oil paintings and colored paintings are not different. He was interested when he's sure about what People often think ink-and-wash painting is a main korean painting but that's colored paintings.

The attraction of colored picture has an exquisiteness, for a detailed scatch, which is never depreciated to Western Art. Placing the images for the exquisiteness, the attraction ,that has some similar materials and 5-direction color many koreans like, comes newly to him. In the past and now, korean painting is a just simpled and not colored ink-and-wash and If it is colored people could misunderstand it as western art but still he has a big pride about restoring convention art.

These efforts take into account the Chosun Dynasty era when the mainstream was a traditional ink painting , with the doctrines of paper that you can not ignore the difference.Ink is smearing the water permeating the drawing paper if you use a well- colored pictures of the burial impermeable to water well the color characteristics of pigments used is the form saving picture .

That Repeating the drying process and putting dozens of paintings to be the best of fine colors is an extremely difficult process but worthwhile  

'Arirang' Match

As the unique color of Koreans discovered, he found the material that has the culture of Korea .As the unique color of Koreans discovered, he found the material that has the culture of Korea . Fortunately, near Jamsil in Seoul Playground sketching and photographed for 20 years, masked dance , traditional dances, traditional music, pungak performances, etc. Folk and diligent attention captured on canvas.

Due to the people who are traditional and artistic culture he inherited a well- beaten soil of namdo province.His main areas are especially masks and mask dances . In fact, the amount of hair was also a representation of the lives of ordinary people .During noblemen mask is Smooth and pretty, but during the ordinary man there are lump and nasty look, a very ugly untouchable masks.

Of course, his non- appearance of this face is the most .If such masks has a humorous enough to feel the triumphs and disasters of life at this time that couldn't be more better. Masks dance to feel the triumphs and disasters of life, gives that Korea's traditional mask dance feel emotions and continue it so that it's not only once to feel that the picture is alive. With cultural heritages as well as masked dance and a very dynamic sketch, he stayed a long time to do some extremely difficult process, but when you see the completed picture, right historical records would gives for future generations to experience the idea that is said to live happily.

Goguryeo murals have been able to appreciate those times , as the sweep of his traditional mask dance to dance among them paintings by a South Korea he 's asking the lifetime is expected to be devoted to paintings .

In fact, As a title of 'Arirang' that i was going to prepare for the exhibition there will be a restoration of korean paintings and may pose a significant meaning.

Color painting is said to have been the original paintings . Frescoes and mural paintings of the Three Kingdoms period , Goryeo dynasty fluoride (佛 畵) the lineage of a bridge between all the paintings Korea. Meanwhile, from the middle period of Joseon the development of ink-and-wash painting was started, and in the end of Joseon Dynasty contains the entered antipathy for what should have been taken to the mainstream from Ming and Qing Dynasty. During Japan Colonization in korea paintings were skillfully draining and spread with Japan and the Japanese cut of the policy of selling hearth. During japan's colonization in korea paintings were condemn and japanized and spread with Japan and the Japanese cut of the policy. However, that in the late Joseon among noble or royal family color paintings has led to the development of a succession is the artist Jeon's reason. Unlike Western painting , especially korean color painting using a binder as a pigment could be a global genre.

As a Seoul Education University, a positive shift at younger and inheriting and developing traditional culture to his future path that is also why we wonder .  

 

"韓国化彩色画開始されました"

韓国的色彩して...ジョンチョルスン作家

 

ジョンチョルスン作家緑茶芸術本場宝城出身そのため非常から美術やパンソリなどの文化芸術有効になってにジャラナソか水墨画したのは偶然ではなかったという南道美術進歩のホベクリョンホグォンの綺羅星のような々がいらっしゃっていときから水墨画れる機会かったそのソウル教育進学色絵使用して美術勉強正式にすることになったところが水墨化のみれた彩色画することになったきっかけも偶然ではなかった元洋画勉強してチョ·ヨンジン教授って韓国人伝統的""についてかされた

 

韓国画水墨画彩色画

韓国人だから韓国伝統美術勉強するのが当然だとっていた油絵色絵わらなかったよく水墨画韓国画本流えるものだが彩色画本流であったと確信がしてその魅力にすっかりはまっていた

色絵魅力かくしてスケッチなどが洋画らない洗練されたさがあった画像配置して洗練されたことをすには身近掃除韓国人五色調和した色絵魅力たにやってきた韓国化色彩のないシンプルな水墨ぎず色彩ると西洋美術との誤解があって伝統的美術復元するという自負心もすごい

のこのような努力高麗時代には彩色画朝鮮時代には水墨画主流だった従来学説いも無視できないということをえるようになった水墨画がよくんでがる画仙紙利用すれば色絵をうまく受付けない中指顔料使用して特性かす図様式である

色絵ってかす過程何十回​​しながらいきれいな色味具現至難過程であったがやりがいもあった

"アリランジョン"

韓国人固有発見しただけに掃除韓国的なものをしたいなことに蚕室チャムシル近隣ソウルノリマダンで20年以上写真ってスケッチをしながら仮面伝統舞踊伝統音楽風楽公演風物グループなどに関心って熱心絵画めた

庶民的伝統文化だせいで芸術的土壌いだよくった

のメインの分野はタルグァ仮面である実際脱毛量庶民生活表現でもあった両班たちはなめらかできれいだが庶民賎民のお非常くホクイナか意地悪姿もちろん自分ではなく姿がほとんどであるこのようなタルドゥルイ滑稽って人生喜怒哀楽じさせるほど画像可塑剤としては本当申ない

人生喜怒哀楽じる仮面こそ韓国伝統的情緒けることがございますのでそれこそきているじることが一度二度ではない

伝統文化継承だけでなく仮面掃除にしただけに非常にダイナミックなスケッチと時間まって作業をしなければなら至難過程だが完成した映像るたびに子孫たちがちゃんとした歴史的史料体験できるというえにせになったという

高句麗壁画がありその時代しく理解することができたように伝統的そのでも仮面掃除にした韓国色絵がありらく一生韓国色絵献身する予定だという

"アリランジョン"展示会予定することになったきっかけも韓国色絵復元継承という重要意味内包している

元韓国画彩色画だったという三国時代壁画古墳壁画高麗時代仏画佛畵はすべて韓国色絵系譜いでいたという一方水墨画朝鮮中期から発展まった朝鮮後期入って滅亡して清国ったことにする反感主流めるようになったという

当時文人たちが水墨画した鬱憤をダルレトドンのに日帝時代経験しながら日本みに色絵日本化罵倒して断絶させる政策げたしますしかし朝鮮後期仏画佛畵両班王室などでは色絵命脈がつながってきたのが電話のバックの継承·発展理由洋画とはなり付着ゼロ顔料使用している韓国のチェセクファヤ言葉世界的なジャンルになる可能性いということだ

ソウル教育大などで後学養成伝統文化継承発展させる今後みがになるのもこのためだ

문의 삼현갤러리 미옥션  김광용  011-340-2812

이승욱 기자  webmaster@upkorea.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