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나주지 않는다' 여중생에 휘발류 뿌리고 불붙혀
'만나주지 않는다' 여중생에 휘발류 뿌리고 불붙혀
  • 이승욱 기자
  • 승인 2011.07.15 14: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팅으로 만나 스토킹해.. 범인은 자수
▲ 상반신에 3도화상을 입은 피해자의 모습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14일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여중생 유나(가명, 15)양에게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붙여 상해를 가한 김모(30) 씨에 대해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인터넷 채팅을 통해 유나 양을 알게 된 김 씨는, 유나 양의 주위를 배회하며 스토킹 하던 중, 12일 새벽 창원시 의창구에 위치한 유나 양의 집 인근 야산으로 ‘나오지 않으면 가족이 있는 집에 불을 지르겠다’고 위협하여 유나 양을 불러냈다.

유나 양을 불러낸 김씨는 유나 양을 설득하다가가 결국 자신의 마음을 받아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유나 양에게 미리 준비한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붙여 가슴, 등, 팔 등의 상반신에 3도 화상의 상해를 입혔다.

유나 양은 인근 병원에서 응급치료를 받은 후 부산 화상전문 하나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범행 후 곧바로 도주했으나 몇 시간 후 파출소로 전화를 걸어 자수했다.

형편이 어려운 유나 양의 가족들은 치료비를 위해 가해자에게 합의금을 ‘부탁’ 해야 하는 상황이다. 일용직으로 일하고 있는 유나 양의 아버지는 한달 전 허리를 다쳐 일을 못하고 있고, 20세 언니의 아르바이트로 5인 식구의 생활을 꾸리고 있어 치료비를 구할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특히 상해사건의 치료는 의료보험도 적용되지 않아 유나 양의 가족들의 애를 태우고 있다.

화상메디컬 캠페인을 통해 고통받는 화상환자들을 후원하고 있는 사회복지 NGO 함께하는 사랑밭은 유나 양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해듣고 치료비지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이를 통해 각지에서 유나 양을 위한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유나 양을 위한 치료비 지원은 함께하는 사랑밭 홈페이지 http://www.withgo.or.kr 나 해피빈 http://happylog.naver.com/sarangbat/rdona/H0000000... 전화 02-2612-4400 로 참여할 수 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포맘 2015-07-22 13:46:27
세상에 나이도 많은 넘이 지욕심으로 어린인생 망쳐놨네~~
똑같이 해줘도 무슨소용인가 저 어린 인생 어찌할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