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상공인뉴스
여성의 생리통과 생리불순이 발생한다면 난임과 불임 예방하고 대비해야!
  • 심건호 기자 / 류동권 기자
  • 승인 2017.11.20 21:00
  • 댓글 0

여성의 삶은 자궁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그 중에서도 생리와 임신, 출산 그리고 폐경과 갱년기는 여성의 삶이 자궁과 얼마나 깊은 연관이 있는지 보여준다. 하지만 아직도 다수의 여성들이 자궁건강에 대해 관심을 갖지 않고 방치하는 경우가 있다.

생리대 논란이 한바탕 지나가면서 해외 생리대와 생리컵 등 대체 용품을 찾으며 여성들은 생리와 자궁건강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했다. 그만큼 생리는 여성의 삶에 큰 비중을 차지하며, 중요한 부분이다. 생리 때마다 극심한 두통과 요통, 골반통 등의 생리통을 겪는 여성의 경우 더욱 민감할 수밖에 없다.

국민건강보험공단 통계를 보면 최근 5년간 생리통으로 병원 진료를 받은 환자가 약 47% 증가하며 생리통을 겪는 여성이 얼마나 많은지, 여성에게 얼마나 다반사적인 일인지 알 수 있다.

▲ 부산 경희보궁한의원 박주희 원장 (사진=심건호 기자)

생리는 자궁건강과 관련해서 신호등의 역할을 하며, 임신에 있어서도 배란 주기를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 이러한 생리에 심한 생리통, 생리과다와 생리불순, 무월경 등 생리장애와 이상이 나타나는 경우 자궁건강을 대해 점검해야 한다. 진통제로 넘기며 생리이상을 방치할 경우 자칫 난임과 불임으로 이어질 수 있다.

실제 여성 대부분이 겪는 자궁질환인 자궁근종과 자궁선근증, 자궁내막증, 난소낭종, 다낭성난소증후군, 질염 등의 여성 자궁질환은 전조증상과 질환의 증상으로 생리와 관련하여 극심한 생리통, 생리불순, 생리과다 등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생리주기가 달라지거나 평소 생리와 다른 이상이 생길 경우에 여성 전문 한의원이나 산부인과 등을 찾아 진단받는 것이 좋다.

최근엔 10~20대의 젊은 연령대에서도 자궁질환과 성조숙증 등의 질환이 발생하기에 나이가 어린 경우 혼자 끙끙 앓는 것이 아니라 엄마와 언니, 자매 등 가족에게 얘기를 꺼내고 함께 병의원을 찾아보는 것이 좋다. 30대 이후에도 조기폐경 등의 위험성이 있기에 자궁건강에 대해 확실히 짚고 넘어가는 것이 좋다.

부산 경희보궁한의원 박주희 원장은 “날씨가 추워지며 신체 피로도 증가와 추위로 인해 면역력 저하로 이어지면 여성들의 생리와 자궁건강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평소 하복부에 충분히 따뜻하게 보온을 해주고 건강한 생활습관, 철저한 위생관리를 통해 생리통과 자궁질환 예방에 힘써야 합니다. 임신을 준비하거나 계획이 있는 경우에도 미리부터 자궁건강에 신경 쓰며 ”라고 조언했다.

심건호 기자 / 류동권 기자  startofdream@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건호 기자 / 류동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