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기
윤광신 도의원, 폐암 유발하는 라돈, 시급한 실태조사 및 대책수립 필요성 주장
   
▲ 윤광신 의원

[업코리아]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윤광신 의원은 14일 경기도 환경국 행정사무감사에서 폐암 발병의 원인물인 라돈의 위험성에 대해 지적하고 실태조사 등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라돈은 공기보다 9배나 무거우며, 흡연 다음으로 폐암 발병의 주된 원인물로서 호흡을 통해 인체에 흡입되고, 흡입된 라돈은 폐조직을 손상시킨다고 알려져 있다.

윤광신 의원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내 31개 시·군 중 19개 시·군이 WHO 관리기준을 초과했으며, 가평군이 가장 높은 주택 라돈농도를 나타냈고, 다음으로 포천시, 과천시, 여주시, 안양시, 양평군, 용인시 순으로 라돈농도 관리기준을 초과했다.

윤 의원은 “법에 구체적인 기준이 없다고 하더라도 이처럼 위험한 물질에 대해 도 차원에서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하며, “경기도 차원의 라돈조사와 위험성 인식 재고를 위한 교육 및 홍보 등 대책수립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김진현 인턴기자  upkoreanet@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