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종합 정치
민주당, 자유한국당의 인신공격과 마타도어에 유감!피감기관을 존중하는 품격 있는 운영위원회를 당부 드린다.
▲ 추미애 대표,우원식 원내대표,최고위원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촛불 정신에 역행하는 퇴행적 이합집산이 벌어졌다"고 이야기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6일 국회정론관 오후 현안 브리핑에서 "자유한국당의 인신공격과 마타도어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전대협 유령 등 사라져야 할 주사파 색깔론이 운영위원회 국감장을 덮쳤다. 한미, 한중 정상회담을 목전에 두고, 전희경 의원 등 자유한국당의 인신공격과 마타도어가 과연 국익에 도움이 되는지 유감이다. 국민의 압도적인 지지로 탄생한 새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해 사실관계에 기반을 둔 정당한 문제제기는 언제라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청와대 인사의 과거행적을 문제 삼아 인격을 모독하고, 이를 근거로 새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해 색깔론을 펴는 것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다. 국회의원으로서의 갑질, 멀리 있지 않다. 헌법기관으로서 권리를 앞세우기 전에 피감기관을 존중하는 품격 있는 운영위원회를 당부 드린다."고 부탁했다.

김시온 기자  upkoreanet@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