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BC(라함중입자아카데미), 중입자콘서트 개최
JCBC(라함중입자아카데미), 중입자콘서트 개최
  • 김미선 객원기자
  • 승인 2017.11.0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8일, 더 청담... 전문가 초청 콘서트 진행

JCBC(라함중입자아카데미)는 오는 8일, 더 청담에서 ‘恨’이라는 주제 아래 일본, 중국 등 여러나라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가운데 중입자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중입자콘서트는 일본 최대 여행, 컨설팅 기업인 JTB 산하 JMHC의 업무제휴에 따른 것으로, 중입자치료센터의 국내 도입 전에도 암환우에게 일본 의료서비스 제공 및 치료의 전문성과 안전성을 되짚어보고자 마련됐다.

행사는 장익경 의학전문MC(중입자 홍보대사)의 사회로 진행되며, 정원균 박사(의학물리학자, 한국원자력의학원 중입자구축사업 책임연구원)의 ‘중입자선치료 및 가속기 원리’, ‘중입자치료의 경제적 효과’라는 주제의 강연이 이루어진다. 더불어 JTB 의료관광 기획부서 타카노리 마쓰시마(TAKANORI MATSUSHIMA) 부서장이 일본 중입자치료센터 소개 및 일본 선진 의료기관소개, 서비스 설명 등 중입자치료 관련 정보를 전달할 예정이다. JCBC(라함중입자아카데미) 이영은 대표의 중입자치료센터, 힐링센터 설립 사업소개 및 경과 발표‘와 더불어 암환우 가족과의 인터뷰 등도 마련되어 있다.

JCBC(라함중입자아카데미) 관계자는 “이번 중입자콘서트는 중입자치료의 기본지식부터 전문적인 설명까지 들어볼 수 있는 귀한 자리로, 관련 전문가는 물론 일반인까지 중입자치료를 이해하는데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중입자치료는 탄소 입자를 빛의 80% 속도로 끌어올리는 장치로 암 치료법으로, 현존하는 치료법 중 부작용 및 재발률이 현저히 낮은 반면 완치율이 높아 ‘꿈의 암 치료법’으로 불린다.

암세포만을 정밀 타격하기에 피부 등 정상조직에는 피해가 없으며, 통증이나 후유증도 거의 없다. 1994년 일본 NIRS(방사선의학연구소)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한 이래 일본을 포함한 독일, 중국, 이탈리아의 9개 시설에서 실시되고 있으며 2만명 이상의 임상실적을 자랑한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