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문화
해병대 김흥국VS 체대 김환 마라도 족구 빅매치
   
▲ SBS

[업코리아] ‘백년손님’ 해병대 출신 김흥국 VS 체대 출신 김환, 두 남자가 자존심을 건 족구 대결에 나섰다.

오는 14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은 이만기와 장모 최위득, 마라도 사위 박형일과 해녀 장모 박순자, 자은도 염전 사위 최종화와 장인 안훈오, 장모 김수자의 이야기로 꾸며진다.

지난주, 해병대 출신 김흥국은 마라도 박서방에게 '해병대 정신'을 재무장시키기 위해 김환과 함께 마라도에 상륙했다. 마라도에서의 둘째 날 아침, 해녀 장모의 둘째 사위 고서방이 족구 대결을 제안한다. 해병대 출신인 김흥국과 박서방이 한 팀, 그리고 체대 출신인 김환과 고서방이 한 팀이 돼 '해병대 VS 체대' 자존심을 건 한판 승부가 펼쳐졌다.

마라도 족구 대결의 관전 포인트는 바로 비 온 뒤 젖어있는 코트였다. 코트가 미끄러운 탓에 양 팀 모두가 미끄러지며 의도치 않게 몸 개그를 선사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해병대 팀의 박서방은 계속 넘어지고 헛발질을 하며 족구 대결의 구멍으로 등극했다. 계속해서 박서방의 실책이 이어지자, 김흥국은 “왜 자꾸 넘어지는 거야!”, “정신 차려!”하며 박서방을 구박했고 이 상황을 지켜보면 스튜디오에서는 웃음이 터져 나왔다는 후문.

실수 연발 '해병대 팀 VS 체대 팀' 마라도 족구 대결에서 승리의 미소를 짓게 될 팀은 과연 어느 팀이었을 지, 마라도 족구 대결의 결과는 오는 14일 밤 11시 10분, SBS '백년손님‘에서 공개된다.

변진준 기자  upkoreanet@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진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