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문화
한층 더 강력해진 백종원의 독설, 독해진 ‘푸드트럭’
   
▲ SBS

[업코리아] 25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이하 ‘푸드트럭’)에서는 백종원과 수원 푸드 트레일러 도전자들의 본격적인 첫 만남이 공개되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수원 남문시장 푸드 트레일러 중 매출 하위권의 도전자들과 피에스타 차오루는 백종원과의 첫 대면에 반가운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훈훈한 분위기는 잠시였다.

백종원이 이들의 메뉴를 시식하는 순서가 되자, 도전자들은 긴장과 걱정의 표정으로 바뀌었고, 촬영장은 순식간에 살얼음판이 되는 비극이 벌어졌다. 특히, 대만 길거리 음식으로 잘 알려진 ‘치즈감자’를 판매하는 푸드 트레일러 도전자는 쓴소리를 톡톡히 들어야 했다.

“자신의 요리를 매일 먹지는 않는다”는 도전자의 말에 백종원은 “그게 자랑이냐”며 분노했다. 또 백종원의 평가는 ‘맛’과 ‘태도’에만 국한되지 않았는데, 레스토랑 주방 경력과 개인 작업실까지 갖춰 본인의 요리에 자부심을 갖고 있던 파스타 푸드 트레일러 도전자에게도 백종원은 “파스타와 어울리지 않는 일회용 용기를 보니 파스타가 아니라 컵라면을 먹는 것처럼 보인다”고 혹독한 평가를 내렸다.

뒤이어 “빵점이다”, “이건 요리가 아니다” 등 한층 더 살벌해진 백종원의 촌철살인 멘트들이 이어져 독해진 ‘푸드트럭’ 평가를 예고했다.

변진준 기자  upkoreanet@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진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