在中 탈북자 3만명
在中 탈북자 3만명
  • 장혜원 기자
  • 승인 2008.10.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중대사 “2004년 정점으로 탈북자 감소…수용시설은 증축”

신정승 주중 한국대사는 12일 중국에 숨어있거나 도피 중인 탈북자가 3만명 정도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밝혔다.

신 대사는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의 주중대사관 국정감사에서 탈북자 규모와 대책을 묻는 질문에 “북중 국경지역 월경이 과거에 비해 어려워졌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또 “중국 내 한국 공관에 진입하는 탈북자는 2003년과 2004년을 정점으로 감소세에 있다”면서 “현재 공관에 있는 탈북자 수는 이분들의 안전과 중국과의 교섭을 위해 밝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신 대사는 북중 무역규모와 관련해 2005년 16억 달러, 2006년 17억 달러, 2007년 20억 달러로 꾸준히 증가해 왔으며, 올 상반기에는 11억5,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에 비해 25% 증가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북한에 대한 투자 규모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면서도 “북한은 중국에 현재 200~300만 달러 정도를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되며, 대부분 식당에 투자되고 있다”고 말했다.

신 대사는 이와 함께 중국 내에는 현재 전국적으로 200명 정도의 한국인 범죄자들이 수감 중이라고 말하고, 이들 가운데 55명은 마약관련 사범들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신 대사는 업무보고를 통해 “영사부 내에 있는 탈북자 수용시설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올 4월까지 21만 달러의 공사비를 투입해 공사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2002년 5월 이후 공관에 진입하는 탈북자의 한국행을 지원하고 있다”면서 “영사부에 진입하는 탈북자들을 위해 기존 사무용 공간을 축소해 수용시설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