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종합 경제
이라크 정부시찰단, KT&G서 민영화 성공사례 배운다
   
▲ 마허르 하마드 조한 이라크 기획부 차관(왼쪽에서 8번째)등 정부시찰단이 10일 민영화 성공사례 벤치마킹을 위해 KT&G(사장 백복인, 왼쪽에서 7번째) 서울 본사를 방문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업코리아=권오경기자] 한국을 방문 중인 이라크 정부 고위급 공무원 7명이 민영화에 성공한 국내 기업의 사례를 벤치마킹 하기 위해 10일 KT&G(사장 백복인)의 서울 본사를 방문했다.

마허르 하마드 조한(Maher Hammad Johan) 이라크 기획부 차관 등으로 구성된 시찰단은 이날 KT&G 백복인 사장과 면담을 갖고 지난 2002년 민영화 이후 매출과 영업이익이 2배 이상 성장하고, 현재 전 세계 50개국에 제품을 수출 중인 KT&G의 성장과정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또한, 현재 ‘ESSE’와 ‘PINE’ 브랜드를 중심으로 연간 130억 개비의 담배를 이라크에 수출 중인 KT&G와 향후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이라크 정부시찰단은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의 초청으로 지난 7일한국을 방문했으며, KT&G에는 지난 6월에도 라오스 경제사절단이 민영화 우수사례를 배우기 위해 방문한 바 있다.

권오경 기자  kok7201@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