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종합 경제
열대야 물리친 선생님들, 에너지-융합기술 현장연수 성료경기도내 중·고등학교 교사 55명 대상 지난 8월8일~9일, 이틀간 융기원에서 실시
   
▲ 융합기술 현장연수

[업코리아=권오경기자] 경기도(지사 남경필)는 지난 8일~9일 이틀간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이하 융기원) 1층 컨퍼런스룸에서 ‘에너지-융합기술 현장연수 <융합기술에서 에너지까지>’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연수는 중·고등학교 교사 55명을 대상으로 4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고 에너지 위기에 대응할 수 있는 융합인재 양성을 위한 교사들의 역량제고를 목표로 추진됐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교사들은 무더운 여름 날씨에도 불구하고 여름방학 달콤한 휴식을 제자들을 위해 양보한 채 경기도의 대표 4차 산업혁명 연구현장인 ‘융기원’에서 다양한 에너지-융합기술 연구 프로그램에 몰두하며 역량 쌓기에 여념이 없었다.

연수에 참여한 교사들은 양일간 에너지-융합기술 관련 강연과 함께 융합기술의 실재를 몸소 배워볼 수 있는 모션캡쳐의 활용, 아두이노를 활용한 밸런싱 로봇 만들기 등 6가지 연구체험에 직접 참여했다.

무엇보다 향후 수업지도에 응용 또는 접목할 생각에 그 누구보다도 열정적으로 참여했으며 학생들에게 직접 전달할 수 있는 차별화된 연수에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번연수에 참여한 우정경 선생님(신성중)은 “요즘 트렌드인 융합, 에너지, 환경 분야 진로지도에 굉장히 도움이 되고 아이들에게 실질적인 정보제공이 될 것 같다”며, “강의와 연구체험이 같이 구성된 것이 좋았다. 무엇보다 전문적인 내용들을 쉽게 배울 수 있어 실제 교육 현장에 적용하기에 용이할 것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박용수 선생님(평촌고)은 “에너지 융합에 대한 핵심과 맥락을 짚을 수 있어 좋았다. 실제 교육현장에서 어떻게 접근해야 하고, 어떠한 방법으로 전달해야 할지 개념을 잡을 수 있게 된 것이 무엇보다 큰 수확”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수 프로그램 성과에 따라 앞으로도 경기도는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트렌드에 맞춰 교사들을 대상으로 한 에너지 융합기술 연수 프로그램을 지속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동계연수는 12월 경 개최될 예정이다.

황영성 경기도 에너지과장은 “이번 에너지-융합기술 현장연수가 선생님들에게 좋은 호응을 얻어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이번 연수를 경험으로 앞으로 학생들 교육하는데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도내 훌륭한 융합인재양성에 기여하도록 노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오경 기자  kok7201@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