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대구
대구시의‘민생현장 상담실‘, 서민경제의 동반자 역할!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상인들 애로 해결에 가시적 성과
   
▲ 칠성시장 민생현장 상담실

[업코리아]대구시는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상인들의 생업 현장에서 발생하는 민생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한‘민생현장 상담실‘을 운영해 서민경제의 동반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대구시는 시간·경제적 비용부담으로 인해 법률·세무·노무 등 필요한 상담을 받지 못하는 전통시장·골목상권 상인 및 시민들을 위해 직접 현장을 방문해 상담·지원해주는 ‘민생현장 상담실’을 올해 7월부터 3차례(칠성·와룡·교동시장) 운영해 총 108건의 상담실적과 함께 경영환경 개선의 성과를 거뒀다.

특히 상인들의 고령화 현상과 바쁜 일상, 1인 점포 운영 등으로 상담이나 자문이 필요한데도 가게를 비우기 힘든 상황에서, 자칫 방치될 경우 서민경제의 위협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는 이들의 법률, 세무, 노무와 관련한 문제 해결을 위해 대구시가 전문 상담원과 함께 직접 현장을 찾은 것은 서민경제의 사각지대 해소는 물론 전통시장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했다.

칠성시장에서 식품업에 종사 중인 오 모씨는 현장 상담을 통해 취급하는 계절상품의 포장디자인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공동마케팅 사업으로 지원받기로 하는 등 시장 현장에서 얻은 뜻밖의 성과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교동시장상권활성화구역에서 열린 상담실에서는 전통시장 내 협동조합 설립에 대해 자문하기 위해 상인들의 경영분야 상담 요청이 이어졌으며, 협동조합 설립 지원 사업 외에도 소상공인 협업화 지원 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안내를 듣고 그동안 지지부진 하던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됐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민생현장 상담실은 지난 7월 13일 칠성종합시장에서 발대식을 겸해 첫 상담을 진행한 이후, 성서와룡시장(7월 20일)과 교동시장활성화구역(7월 27일)을 차례로 방문해 6개 분야에서 총 108건의 상담이 이뤄졌다. 상담은 경영(33건), 시설(21건), 법률(21건), 세무(19건), 노무(10건), 금융(4건)분야 순으로 많이 진행됐다.

8월 민생현장 상담실은 △대명·대명신시장(남구, 8월10일) △원고개시장(서구, 8월17일) △서남신시장(달서구, 8월24일) △방촌시장(동구, 8월31일)에서 운영할 예정이다.

상담 가능한 분야는 법률·임대차계약·세무·고용 및 노동·지적재산권·금융 및 개인회생과 같은 전문분야, 시장활성화·홍보마케팅·상품개발·디자인 등 경영선진화 분야, 시설현대화·시장정비 등 시설최적화 분야, 협동조합·사회적기업 설립 등 자립화에 대한 분야이며, 그 외 분야에 대해서도 수요가 있을 시 매칭 가능한 전문가를 물색해 전통시장·골목상권 상인들의 고충을 함께 해결하는데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

대구시 최운백 창조경제본부장은 “생업에 종사하면서 여러 가지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상인들이 현장상담실을 많이 이용해 도움을 받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현장상담실이 서민경제의 도우미, 민생 동반자 역할이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정호 기자  xnet1004@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