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종합 정치
강경화 장관, 인도·태평양 지역의 중견국들과 협력 강화 의지 재확인한-호주 및 한-뉴질랜드 외교장관회담 개최
▲  외교부

[업코리아]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017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8.6-8, 필리핀 마닐라) 참석 계기 8.6(일) 오후 ‘줄리 비숍(Julie Bishop)‘ 호주 외교 장관 및 ‘제리 브라운리(Gerry Brownlee)‘ 뉴질랜드 외교 장관과 각각 양자 외교장관회담을 갖고, △양국간 실질협력 관계 강화, △한반도 정세 및 우리 신정부의 대북 정책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강 장관은 민주주의, 시장경제, 규범에 기반한 질서 등 기본 가치와 전략을 공유하고 있는 호주, 뉴질랜드가 지금까지 우리와 외교·국방, 경제·통상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굳건한 협력 관계를 구축해 오고 있는 것을 평가하면서, 인도·태평양 시대 주요 협력파트너인 양국과의 관계를 한 차원 높게 발전시켜 나감으로써 우리의 외교 지평을 확대하고자 하는 신정부의 의지를 재확인했다.

양국 최초의 여성 외교장관인 강 장관과 비숍 호주 외교장관은 양국 관계 강화를 위해 보다 긴밀히 협조하기로 했으며, 특히 금년 10월 서울에서 개최 예정인 제3차 한-호주 외교·국방(2 2) 장관 회의를 통해 상호 전략적 소통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강 장관과 브라운리 뉴질랜드 외교장관은 양국 간 방산협력, 인적교류 등 실질 협력이 원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만족감을 표하고 정상 방문 등 고위급 교류를 통해 양국 관계를 보다 공고히 하기로 했다.

한편 강 장관은 북한의 무책임한 도발이 한반도뿐 아니라 국제사회 전체에 직접적 위협이 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이러한 북한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전통 우방국인 호주 및 뉴질랜드와 더욱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강 장관은 최근 북한의 도발에 대응해 유엔 안보리에서 더욱 강력한 제재 조치들을 담은 신규 결의가 채택된 것을 평가하며 동 결의의 충실한 이행을 위해 국제사회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하고, 호주, 뉴질랜드 등 유사입장 국가들이 북한의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 구축을 위한 우리 정부의 정책들을 지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대해, 비숍 호주 외교장관과 브라운리 뉴질랜드 외교장관은 양국 모두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심각한 위협으로 여기고 있는 만큼 이를 해결하기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번 회담을 통해 강 장관은 한국전쟁 참전국으로 우리의 전통 우방이자 태평양 지역의 대표적인 중견국인 호주 및 뉴질랜드의 외교장관들과 유대를 공고히 하고, 전략적 공조 및 협력 강화 의지를 상호 재확인함으로써 신정부의 중견국 외교를 한층 도약시키기 위한 발판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김변호 기자  xnetman@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홍익인간 2017-08-07 13:09:07

    대북정책은.. 북한이 정상적이고, 상식적일때 대화하겠다는 자세라면.. 영원히 대화가 될일이 없을듯. 돌잡이 아이를 키울때, 말을 못알아듣고, 저 마음대로 행동해도, 받아주듯. 어린 아이를 키우는 마음으로 대해야.. 통일로 가는 길이 열리지 않을까 싶다. 언제까지. 중국과 미국에 치여서 살수는 없지 않은가? 중국과 미국에 엎드릴지. 북한을 키울지. 선택의 문제인듯.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