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지역 3월부터 취약계층에 직업훈련사업이 시작된다
경기북부지역 3월부터 취약계층에 직업훈련사업이 시작된다
  • 이성모
  • 승인 2008.03.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부 의정부종합고용지원센터(소장 조성준)는 3월부터 의정부시 등 경기북부지역 영세자영업자, 자활대상자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예산 1억 3천여만원을 투입해 직업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lt;br /&gt;<br />
&lt;br /&gt;<br />
직업훈련은 의정부시 소재 경기컴퓨터직업전문학교 등 7개 실업자직업훈련기관에서 5~6개월 과정으로 훈련을 실시하며 참가자에 대해 훈련비용을 전액 지원하고 교통비와 식비, 훈련수당 등 매달 11만원~24만원을 차등 지급한다.&lt;br /&gt;<br />
&lt;br /&gt;<br />
참가 대상은 영세자영업자훈련의 경우 연간 매출액 4,800만원 미만인 사업자 또는 신용회복위원회의 신용회복 지원확정을 받은 사업자이고 자활직업훈련의 경우 국민기초생활보장법상 생계급여를 받는 자 중 취업대상자이거나 시장·군수·구청장이 지활직업훈련이 필요하다고 추천하는 자 등이다.&lt;br /&gt;<br />
&lt;br /&gt;<br />
의정부종합고용지원센터 조성준 소장은 “이번 취약계층 훈련이 관내 영세자영업자 및 자활대상자들에게 보다 나은 일자리를 찾아가는데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