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기
경기도의회 조광희 의원, 범계역 안양소방서 앞 버스정류장 이용 시민 불편사항 전향적 해결 촉구"불법주정차 단속알림서비스 확대도 촉구!"
▲ 조광희 의원

 

경기도의회 교육위원회 조광희 의원은 7월 18일 제321회 임시회 5분발언을 통해 주민불편사항에 대한 경기도의 엄격한 법 적용으로 안양시민이 큰 불편을 겪고 있기에 이에 대한 해결을 촉구하였다.

조 의원은 안양시 범계역 앞에 안양소방서 119 안전센터가 있는데, 600평 토지는 경기도가, 170평 규모의 건물은 안양시가 소유하고 있고, 현재 안양소방서에서 안양시의 허가를 얻어 무상으로 사용하고 있는 시설로써, 안양소방서 앞 버스정류장에는 매일 버스를 기다리는 승객들로 북적거리는 반면, 보도는 전신주로 인해 실제 보행이 가능한 곳은 2미터에 불과하여 시민들이 서 있을 공간조차 부족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 의원은 보도를 만들 수 있는 뒤편 3미터 공간에는 오로지 쓰레기 투기에만 이용되는 화단(15평)이 자리잡고 있어 시민들의 불편을 초래하고 있기에, 많은 시민들이 당장 화단을 없애고, 보도를 넓혀 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이 화단이 경기도 소유의 토지로 안양시가 보도로 사용하기 위해 공시지가(평당 2,500만원)대로 매입할 수 없어, 경기도에 무상으로 사용하게 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으나, 경기도는 무상양여와 보도 목적으로 용도 변경하여 사용승인도 해 줄 수 없다며, 오직 부지를 매입하여 보도로 사용해야 한다는 답변만을 내놓고 있다며 민원해결을 위해 긍정적이고도 적극적인 자세로 임하기보다는 원칙만을 고수하는 구시대적인 행정행태에 질타를 가했다.

조 의원은 안양시와 경기도가 각기 기관의 입장이 아닌 협력적 관계의 동반자로서, 발상의 전환을 통해 이 문제를 주민들 입장에서 슬기롭게 해결해 주기를 바란다며, 특히 남경필 지사에게 도유지 단 15평으로 인해 불거진 이 어처구니없는 문제가 잘 해결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하였다.

아울러 조 의원은 도내 23개 시·군에서 시행중인 불법주정차 단속알림서비스 운영되고 있는데, 문제는 안양시 관내에서만 해당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특히 경기도와 같이 시·군간 이동이 잦은 곳에서는 주정차 단속 알림서비스가 아주 유용한 도민지원서비스이나, 경기도의 경우 수원, 의왕, 김포 등 3개 시에서만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어 매우 제한적인 상황이라며, 불법주정차 단속알림서비스에 대해 부정적인 점만을 고려하여 수동적으로 대응할 것이 아니라, 경기도가 이제는 관점을 전환하여, 경기도민의 편의성 쪽에 비중을 두고 적극 독려하는 입장으로 전향적으로 고려한다면 도민의 편의성은 증대될 것이기에 동 서비스를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하였다.

 

 

 

박성준 기자  parksj1020@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