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북
농작물 바이러스병, 제대로 알고 대처해야
   
▲ 안동시청

[업코리아] 안동시농업기술센터는 본격적인 무더위에 접어들면서 원예작물 재배지에서 바이러스병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됨에 따라 원인 확인과 함께 예방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고추와 수박, 멜론 등에서 잎이나 열매의 모자이크나 얼룩증상, 새순고사 등의 이상증상이 나타나 문제가 된다. 이 원인을 영양불균형이나 다른 병원균에 의한 것으로 오인하는 경우가 있으나 대부분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이 원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러스 감염을 막기 위해서는 바이러스의 전염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바이러스의 전염 원인은 토양 및 종자에 의해 감염되고, 작업 시 접촉으로 전염되거나 총채벌레나 진딧물에 의해 전염된다.

해충에 의해 전염되는 바이러스 종류가 많은 만큼 해충 방제는 매우 중요하다.

총채벌레는 주로 꽃 속에 서식하고, 진딧물은 잎 뒷면이나 어린 줄기에 붙어 있어 재배 초기에 이들 해충이 발생되면 즉시 방제하고 병에 걸린 식물체를 재빨리 없애 전염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특히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해충은 잡초에 월동해 다음해 전염원이 될 수 있으므로 재배포장 주변의 잡초를 깨끗이 없애 청결한 환경을 유지해주면 바이러스에 의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바이러스병은 한 번 걸리면 방제가 어려운 병이지만 올바른 예방과 빠른 병 진단으로 적절히 대처하면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전했다.

김시온 기자  sion6860@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