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종합 사회
학교폭력 피해 …초등생 가장 많아100명중 1명 학교폭력 피해
▲ 그래픽=KTV 제공

학교 폭력이 꾸준히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학교 폭력을 당한 초등학생의 비율은 여전히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부는 17개 시·도 교육청이 지난 3월 20일부터 4월28일까지 전국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벌인 ‘2017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는 초등학교 4학년∼고교 3학년 재학생 441만명 가운데 94.9%인 419만명이 참여해 지난해 10월 이후 학교폭력 경험에 대해 답했다.

조사 결과 학교폭력 피해를 본 적이 있다는 학생은 약 3만7300명(0.9%)이었다. 지난해 1차 조사 때와 비교해 피해학생 비율은 같고, 수는 1500명가량 줄었다.

피해를 경험한 학생 3만 7000여 명 중 70%인 2만 6400여 명이 초등학생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학교 급별 비율을 보면, 초등학생 중에서는 2.1%(2만 6400명), 중학생은 0.5%(6300여 명), 고등학생은 0.3%(4500여 명)가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답했다.

학교폭력을 경험한 초등학생이 중·고등학교에 비해 4~5배 높은 수치다.

조사 대상 가운데 초등학교 4학년의 경우 피해 응답률이 3.7%로 모든 학년 가운데 가장 높았다.

교육부는 실태조사에 처음 참여하는 초등학교 4학년 학생의 경우 매년 2차 실태조사 응답률이 1차 때보다 감소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학생 1000명당 피해 응답 건수는 언어폭력이 6.3건으로 가장 많았고, 집단따돌림(3.1건)과 스토킹(2.3건), 신체 폭행(2.2건)이 뒤를 이었다.

학교폭력 피해 유형은 언어폭력이 34.1%로 가장 많았고 집단따돌림(16.6%), 스토킹(12.3%), 신체폭행(11.7%), 사이버괴롭힘(11.7%), 금품갈취(6.4%), 성추행·성폭행(5.1%) 등 순으로 나타났다.

피해장소는 교실 안이 28.9%로 가장 많았고, 복도(14.1%), 운동장(9.6%) 등으로 나타나 학교 안에서 67.1%의 학교 폭력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학교폭력 피해 시간은 쉬는 시간이 32.8%로 가장 높았고, 가해학생 유형은 ‘같은 학교 같은 반’이 44.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피해 사실을 가족에게 먼저 얘기했다고 답한 학생은 2015년 1차 조사에서 신고 학생의 37.5%였지만, 2016년 1차 조사에서는 39.8%, 올해는 45.4%로 껑충 뛰었다.

학교에 우선 알렸다는 학생은 같은 기간 22.4%에서 21.4%로 떨어지더니 올해는 16.4%에 그쳤다.

자신이 학교폭력 가해 학생이라는 응답률은 0.3%(1만3000명)로 지난해 1차 조사 때와 비교해 0.1%포인트(3000명) 감소했다.

가해 이유를 살펴보면 ‘먼저 괴롭혀서’가 26.8%로 가장 높았지만, ‘장난으로’(21.8%) 또는 ‘특별한 이유 없다’(10.0%), ‘다른 친구가 하니까’(8.3%) 등 뚜렷한 이유 없이 다른 학생을 괴롭히는 경우도 많았다.

학교폭력을 당한 뒤 주위에 알리거나 신고했다는 학생은 78.8%로 지난해 1차 조사 때보다 1.5%포인트가량 낮아졌고, 학교폭력을 목격한 뒤 누군가에게 이를 알리거나 도와줬다는 응답도 78.9%로 지난해보다 8.4%포인트 하락했다.

김시온 기자  sion6860@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