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종합 정치
이혜훈 대표, 캐머런 전 영국총리와 회동 …한영협회 중요성 논의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인사하고 있다.

[업코리아]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아시안리더십콘퍼런스(ALC)에서 방한 중인 데이비드 캐머런 전 영국 총리와 회동했다.

이 대표와 캐머런 전 총리는 오찬 자리에서 한국과 영국 간의 우호관계를 증진시키기 위한 방안으로 ‘한영협회’의 중요성에 대해 덕담을 나눴다. 이 자리엔 전임 한영협회 회장인 박진 전 의원도 함께했다.

사단법인 한영협회는 지난 4월, 서울 중구 세종로 주한영국대사관에서 이혜훈 대표를 제 14대 회장으로 선출한 바 있다. 당시 이 대표는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브렉시트) 등 급변하는 국제정세 속에서도 한영 관계가 더욱 견고해 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취임소감을 밝혔다.

윤보선 전 대통령이 초대회장을 역임한 한영협회는 한국과 영국의 민간 교류 및 협력을 강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1947년 결성됐다. 최근엔 장학재단 취브닝(Chevening)을 통해, 북한 새터민 중 발굴의 인재들을 영국으로 유학 보내는 사업에 힘쓰고 있다.

김변호 기자  upkoreanet@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