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환경노동위원회 성명서, 조대엽 고용노동부장관 후보 도덕성·전문성 제로!!부적격 후보를 추천한 현정부의 노동정책이 참으로 우려스럽다.
▲ 자유한국당 환경노동위원회 장석춘 의원, 배덕광 의원, 임이자 의원, 신보라 의원, 문진국 의원(왼쪽부터).

지난 6월 30일 고려대 교수 출신인 조대엽 고용노동부장관 후보의 청문회는 역대 최대의 의혹이 제기된 최악의 청문회였다.

후보자는 공직자의 덕목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도덕성과 책임성”이라고 답하였으나, 교수로서, 스승으로서, 장관 후보자로서 도덕성과 책임성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이번 청문회는 그동안 청와대에서 밝힌 음주운전 경력은 약과일 정도로 불법겸직, 논문표절과 다운계약서 등 헤아릴 수 없는 불법 의혹이 제기되었다. 그러나 후보자는 무엇 하나 제대로 해명하지 못하고 모르쇠로 일관하며 모든 책임은 상대방에게 미루는 ‘책임감 제로’인 모습을 보였다.

명확한 해명을 하고 싶다면 그에 합당한 자료를 제출하면 된다. 그러나 후보자는‘개인정보 부동의’로 자료제출을 거부했다. 이렇듯 조 후보자는 간단한 증거자료도 제시 하지 않아 어처구니 없이 정책검증 하나 받지 못하였다.

조후보자가 전문성이 있는지도 의문이다. 조 후보자는 노사갈등으로 악명을 떨치고 있는 갑을오토텍과 유성기업이 어느 기업과 연관돼 있냐는 질문에 엉뚱한 답을 했을 정도로 아주 기초적인 노동현안도 모르고 있었다.

이러한 후보를 지키겠다고 상식을 버리고 정부의 눈치만 보고 있는 여당이 안타깝다. 만약 입장을 바꾼다면 이런 후보를 인정하겠는지 묻고 싶다.

새 정부의 일자리 정책을 이끌어가며 고용노동정책 총괄과 노사관계 갈등 조정을 할 수 있을지 의심스럽다. 이러한 후보가 문재인 정부의 모습이라면 우리나라의 노동정책은 어떻게 될 것인지 심히 우려스럽다.

노동 뿐만 아니라 세상 물정 조차 모르는 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에게 우리의 미래가 걸려있는 막중한 노동시장을 맡길 수 없다.

부적격한 조대엽 후보자를 고용노동부 장관으로 임명한다면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대한 믿음은 후보자를 임명함과 동시에 깨져버리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즉각 지명 철회와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촉구한다.

2017. 7. 2.

자유한국당 환경노동위원회 위원 일동

김시온 기자  sion6860@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