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종합 정치
문재인 대통령, 국무총리 후보에 이낙연 전남지사 지명문재인정부가 최역점 국정과제로 설정한 일자리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 국무총리에 지명된 이낙연 전남지사.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취임식 이후 국무총리 후보자에 이낙연 전남지사,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는 서훈 전 국정원 3차장을 지명했다.

또한 대통령 비서실장에는 임종석 전 의원을, 대통령 경호실장에는 주영훈 전 경호실 안전본부장을 임명했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1952년생 전남 영광 출신이며, 서울대 법학과를 나와 동아일보 기자를 거쳐 16,17,18,19대 국회의원을 지냈고, 전 민주당 원내대표, 대변인, 사무총장을 역임하고 전남지사를 지냈다.

인선배경에는 해외특파원 3년을 포함해 언론인으로 21년, 국회의원으로 14년, 도지사로 3년을 일해 우리 사회와 국정 및 세계의 문제에 많은 식견과 경험과 국회의원 시절에는 합리적이고 충실한 의정활동으로 여야를 뛰어넘어 호평을 받았고, '국회를 빛낸 바른언어상' 가운데 '으뜸상'의 초대 수상자로 선정됐을 만큼 기품있는 말과 글로 유명하며, 노무현대통령 취임사를 최종정리한 당사자였다고 밝혔다.

또한 전남지사로서는 2016년 고용노동부로부터 '일자리종합대상'을 수상했고, 문재인정부가 최역점 국정과제로 설정한 일자리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2014년 지방선거 최우수정책으로 뽑힌 '100원 택시' 등 서민생활에 직결되는 정책을 끊임없이 개발해 시행함으로써 문재인정부의 서민친화적 행정을 발전시킬 것으로 평가한다고 인선 배경을 밝혔다.

김시온 기자  sion6860@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