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북
4차 산업혁명 체계적 대응… 경북 추진단 발족산업·경제부터 문화·복지·안전 등 도정 전 분야 대응
   
▲ 4차 산업혁명 대응 추진단 출범회의


[업코리아] 경상북도는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체계적인 대응을 위해 추진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이 몰고 올 미래사회 변화에 대비해 산업·경제 분야를 비롯해 농업, 복지, 문화관광, 공공행정 등 도정 전반의 종합적인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21일 발족된‘4차 산업혁명 대응 추진단’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중장기 종합대책 수립과 산업·일자리 구조변화 분석 등을 맡는다.

제도·규제 개선 및 역기능 대응 등 과제 발굴·기획·조정 역할을 하게 된다.

이날 우병윤 경제부지사 주재로 열린 첫 회의에서는 4차 산업혁명 대응 필요성과 추진계획에 대한 전반적인 설명에 이어 각 분야별 대응방향과 계획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경북도는 추진단 출범을 시작으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산업구조 혁신과 신산업 창출 방안 등 종합대책 수립을 위한 정책과제 발굴과 기획에 본격 나선다.

또 문화, 의료복지, 안전, 농업, 도시·교통 등 공공 분야에 인공지능, 빅데이터, AR/VR, 로봇 등 신기술을 적용해 사회문제 해결과 공공서비스의 질을 높이는 방안도 검토한다.

신산업 분야 직업훈련과 실직·전직자 재훈련 등 일자리 대책과 제조업의 서비스화·스마트화에 대응한 중소기업 지원과 신산업 유치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능정보사회 총체적 변화에 대비한 제도개선, 공공 빅데이터의 활용방안도 발굴할 계획이다.

경북도의 종합대책은 대구경북연구원, 경북테크노파크 등 관련 기관과 T/F를 꾸려 수립하게 되며, (가칭)경북 4차 산업혁명 전략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하반기 중 확정할 예정이다.

우 부지사는 “도는 연초부터 공무원을 비롯해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 기업체 등 현장 목소리를 반영해 산업분야 대응 과제발굴에 발 빠르게 노력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중앙부처의 4차 산업혁명 정책과 연계해 각 분야별 지속가능하고 실질적인 정책·사업과제 발굴에 전 실·국이 발 빠르게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도는 같은 날 대구그랜드호텔에서 지역 출신의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전문위원들과 간담회를 열고,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산업정책과 지역 현안사업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김시온 기자  sion6860@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