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종합
문재인 후보, 대통령 후보 초청 성평등정책 간담회에 참석여성의 관점에서 차별은 빼고 평등은 더하겠습니다.
▲ 제37회 장애인의날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후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21일(금) 오전 10시 한국여성단체협의회 2층 강당에서 ‘모두를 위한 미래, 성평등이 답이다’의 대통령 후보 초청 성평등정책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문 후보는 "우리 한국여성단체를 이끄는 우리 지도자분들, 반갑습니다. 오늘도 대선을 앞두고 이런 성평등 정책 간담회 자리에 초대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저의 여성정책과 성평등 정책에 대해서 설명 드리고 또 진솔하게 소통하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우리사회에서 여성으로 살아간다는 것은 수많은 차별 편견과 끊임없이 부딪치는 단지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저임금, 유리천장, 경력단절, 여성혐오 같은 온갖 불평등과 마주해야 합니다. 통계에 따르면 여성은 남성보다 평균 36%나 임금을 적게 받습니다. 여성이 승진하기는 하늘에 별 따기 입니다. 30대 그룹임원 중에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고작 2.4% 유리천장 지수역시 OECD 꼴지 수준입니다. 여성에게만 지어진 육아의 부담은 경력단절의 멍에까지 씌웁니다. 성폭력, 가정폭력, 데이트 폭력에 묻지마 폭력까지 여성혐오의 이름은 자행되는 각종 범죄 때문에 여성 51%는 일상생활에서 불안을 느낀다고 합니다. 여성이 살기 가장 나쁜 나라아닙니까? 여성이 안심하고 길을 걷기도 어려운 나라입니다. 저 문재인이 확실하게 뜯어고치겠습니다. 여성의 관점에서 차별은 빼고 평등은 더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는 약속 제가 정책 공약을 통해서 이야기 드렸습니다. 첫째, 경제 활동에 있어서 남녀 차별의 벽을 허물겠습니다. 블라인드 채용제와 여성청년 고용의무할당제를 도입해서 여성의 노동시장 진입을 촉진 하겠습니다. ‘성평등 임금 공시제도’ ‘성별임금격차해소 5개년 계획’ 수립으로 남녀 간의 임금 격차를 OECD 평균 수준인 15.3% 그 수준까지 완화하겠습니다. 둘째로 육아정책도 성평등의 관점에서 접근하겠습니다. 육아의 부담을 여성에게만 전가시키지 않겠습니다. 먼저 10시부터 4시까지 ‘더불어 돌봄제’를 도입하겠습니다. 육아휴직급여를 인상하고 국공립 어린이집 비율을 아동기준 40%까지 임기 내에 확장하겠습니다. 초등생 안전 돌봄 학교도 도입하겠습니다. 셋째 여성이 안전한 나라를 만들겠습니다. 만연한 여성혐오, 데이트 폭력을 근절하기 위해 국가가 직접 나서겠습니다.‘젠더폭력방지기본법’을 제정하고 젠더폭력방지 계획을 수립하고 전담기구도 설치하겠습니다. 아울러 이 자리에서 한 가지 특별한 약속을 드리겠습니다. 사회 모든 영역에서 여성 대표성을 강화하겠습니다. 임기 내에 단계적으로 ‘남녀동수 내각’을 실현하겠습니다. 공공부문이 앞장서서 유리천장을 타파하겠습니다."라고 약속했다.

계속해서 "저 문재인 꿈꾸는 새로운 대한민국에서 차별과 배제, 편견은 존재하지 않을 것입니다. 성평등이 모든 평등의 출발점이라는 마음으로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습니다. 성별이 아니라 능력과 열정으로 평가받는 나라를 만들겠습니다. 여러분이 저 문재인의 손을 잡아주시기 바랍니다. 정권교체로서 저의 손을 잡아주시면 가능한 일이라고 제가 약속 드립니다. 함께 해 주십시오. 감사합니다."라고 마무리했다.

김시온 기자  sion6860@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자유한국당, "UN 북한인권결의안 거짓말 만천하에 밝혀진 문재인 후보는 즉각 사퇴하라" icon문재인 대통령 후보, 광화문 광장에서 집중 유세! icon문재인 대통령 후보, '세월호 참사 3년, 기억식' 참석 icon문재인 후보, "중소상공인, 자영업이 우리 경제의 중심이 되도록 지원하겠다" icon문재인 후보, 미래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디지털 경제 국가전략 초청 포럼 참석 icon[민주당 브리핑]스탠딩 토론에 관한 악의적 왜곡은 대단히 유감스럽다 icon문재인 후보, '내 삶은 바꾸는 정권교체 정책시리즈7-보육정책' 발표 icon[민주당 논평]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의 핵심은 대통령의 공적마인드 부재였다 icon문재인 대통령 후보, 한농연 대선 후보 초청 토론회 연설 icon[국민의당 논평] 문재인 후보는 정권연장 세력 부활의 일등공신이 되려는가? icon문재인 대통령 후보, "이번 대선은 부패기득권 세력의 정권연장이냐의 대결!" icon문재인 대통령 후보, "이번에 문재인이 돼야, 안희정에게 길이 열린다!" icon문재인 후보, 동성애 발언에 자유한국당, '쯧쯧' 혀 차다. icon문재인 후보,"성남에서 저 문재인이 만들 제3기 민주정부의 꿈을 말씀드립니다." icon정의당 심상정 후보,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드 도로 가져가라" icon문재인 대통령 후보 서울 신촌유세, "압도적인 정권교체만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