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병원정보] 연세무척나은병원 ‘보호자 없는 안심 병원’, 간호 ∙ 간병통합서비스 병동 운영!

관절 ∙ 척추 특화병원인 연세무척나은병원(병원장 제진호)이 <간호 · 간병 통합서비스> 제공기관으로 지정돼, 서울 광진 ∙ 성동 ∙ 중랑권 관절 ∙ 척추병원으로는 최초로 ‘보호자 ∙ 간병인 없는 안심병동’을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간호 ∙ 간병통합서비스>는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국민의 간병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도입한 새로운 입원서비스로, 환자는 보호자나 간병인이 아닌 전문 간호인력으로부터 24시간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이는 입원서비스의 질이 향상될 뿐만 아니라, 정해진 면회시간에만 면회객 출입이 가능하기 때문에 외부 감염병 유입 위험을 대폭 줄이고 병문안 문화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세무척나은병원 제진호 병원장은 “환자 편의를 위해 전 병상을 전동침대로 교체하고 간호인력을 기존 두 배 수준으로 충원하는 등 통합서비스에 필요한 시스템을 완벽하게 구축했다”며 “무엇보다 간호사와 간호조무사로 구성된 전문 간호인력으로부터 기본 간호부터 환자의 정서적인 지지와 의학적 지식, 요구도가 높은 전문 영역의 간호까지 수준 높은 간호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팀  webmaster@upkorea.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